윤 대통령 “일상회복 기조 유지하면서도 위중증·사망 최소화”

29일 중대본 회의 주재… “검사소 부족·비용 부담 등 국민 불편 해소해야”
“위기극복 위해 국민 참여·협조 필수적…정부가 제시하는 방역수칙 준수를”

가 -가 +

백태현 기자
기사입력 2022-07-30 [09:57]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일상 회복의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위중증과 사망을 최소화하는 것이 이번 정부 방역·의료 대응 목표”라고 밝혔다.

 

▲ 윤석열 제20대 대통령실 누리집 브리핑룸 화면 캡쳐  ©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윤 대통령은 “최근 전파력이 강하고 면역 회피 특성이 있는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 중이고, 재유행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있어 국가는 부족함 없이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며 “방역 당국은 검사소 부족, 검사 비용 부담과 같이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꼼꼼하게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전문가가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의사결정의 근거와 결과도 설명할 수 있도록 ‘국가 감염병 위기 대응 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코로나19 대응 본부장’으로 임명해 이러한 역할을 수행할 것을 지시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이번 재유행의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국민의 참여와 협조가 필수적”이라면서 “우리 사회의 멈춤 없는 일상을 위해 필요최소한의 당국이 제시하는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포함해 28개 유관 부·처·청 및 17개 시·도가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위험도 평가 및 전망, 의료대응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방역 및 예방접종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 등을 논의했다.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백태현 기자 bth8135@daum.net

백태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