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길동의 시가 있는 아침 : 꽃말을 파는 여인 -9-

어머니의 사랑이 사쁜 내려와 내 손을 잡았다.

가 -가 +

문길동 수석기자
기사입력 2020-06-25 [08:52]

 

 

 

   꽃말을 파는 여인 -9-

 

              석장/길동

 

 

    계단 위 꽃가게는

    순결이 하얗게

    내렸다.

 

    꽃말을 파는 여인도

    차분하게

 

    "어머니의 사랑을

     팝니다"

 

    계단을 오르지 못하고

    얇은 주머니만

    뒤적거리다

    탈탈 털어

    구절초 한 다발을

    방안에 꽂았다.

 

    돼지 저금통도

    아무 말 없이

    텅 빈 방을 서성이더니

    잠이 들었다.

 

    하얗게 내린

    구절초를

    항아리에 그려 넣으니

    어머니의 사랑이

    사뿐 내려와

 

    삶에 굳은살이 박힌

    자식 손을

    어루만져 주시고

    다시 먼 길 가셨다.

 

▲ 하얗게 내린 구절초를 항아리에 그리고 나니, 어머니의 사랑이 사뿐 내려와 삶에 굳은살이 박힌 자식 손을 잡아 주었다.  © 문길동 수석기자


글, 그림 문길동 시인(강건문학)

GCN 문길동 수석기자

kddmun@daum.net

문길동 수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