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서울갤러리, 김영미 작가 서른 번째 개인전 개최

가 -가 +

백태현
기사입력 2020-10-14 [14:16]

 

▲ 리서울갤러리, 김영미 작가 서른 번째 개인전 개최     ©백태현 기자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리서울갤러리는 10월 20일부터 31일까지 김영미 작가의 서른 번째 개인전을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뭉개지고 해체되는 인체 묘사와 동물을 의인화하는 독특한 작업으로 국내는 물론 영국. 유럽. 중국. 미국 등 해외 컬렉터들에게도 널리 알려진 김영미의 작품들은 인간실존과 사회현실에 대한 깊은 고뇌와 탐색의 과정이고 산물이다.

이번 전시에 출품되는 30여 점의 신작들에도 우울하고, 암담한 현실을 바라보는 예술가의 시선과 그 표현이 담겨있다.

특히 김영미 작가는 코로나 시국의 혼란스럽고 부조리한 현상들을 ‘철학의 부재’라 칭하며 슬프고도 담담하게 그러나 특유의 위트와 해학이 스며든 다양하고 재미있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 작가노트

“완벽한 인간을 그리는 작업은 그래서 내게는 불완전한 이상이다. 따라서 완전한 상상은 그림 위에 뭉개지고 덧칠되어 켜켜이 쌓인 부조리한 인체들이다. …그리고 지우고, 지우고 그리기를 반복하며 부조리한 이중성을 넓혀가는 중이다.”

◇ 전시개요

·전시제목: 김영미 개인전 ‘철학의 부재’
·전시장소: 리서울갤러리(서울시 마포구 양화로 45 메세나폴리스몰 178호)
·전시기간: 2020년 10월 20일(화)~31일(토)
·관람시간: 11am-7pm

bth8135@daum.mnet

백태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문화,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