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밴쿠버통신] UBC대학교 학생 밴쿠버 다운타운 버스 폭행강도사건

도와 달라고 소리쳐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은 밴쿠버 사회

가 -가 +

전재민
기사입력 2020-08-04 [01:20]

[강건문화뉴스=전재민기자} 8월3일 사건의 당사자인 YB양이 SNS에 올린 업데이트 내용입니다. 그리고 밴쿠버중앙일보기자에게 제보하여 오늘 뉴스에 나왔고 밴쿠버 글로벌뉴스가 사진까지 첨부하여 비교적 자세하게 보도하였으며 뉴스11.30가 간단하게 보도하였다. 사건의 본질은 잘못된 것을 지적하고 언어폭력과 물리적 폭력을 4명에게 받고 그들이 핸드폰과 지갑, 그리고 노트북까지 빼앗아 갔다는데 있는데 경찰은 그들이 카드사용하다 걸리니 그것만 중요시하는 느낌이다. 노트북과 핸드폰은 아직 회수하지도 못했는데 범인을 체포해서 가석방했다는 것이 이해 되지 않는다. YB씨가 오늘 알려 온 바로는 15주후에 재판이 열리고 감옥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그녀의 상처부위 사진들.몸에 난 상처보다 마음에 상처가 더 클 것 같다.







사진은 인스타그램에 게시되었던 것으로 현재는 지워진 상태이다.


뉴스 11;30 8월2일 보도내용

A woman was apparently attacked and robbed by four youths while riding a bus in downtown Vancouver Friday night.

Cst. Mike Yake with Metro Vancouver Transit Police says the woman was riding a bus near Waterfront SkyTrain station around 11:30 when she noticed the young people.

“Sometime during her journey she noted that there were four youth on the bus who were drinking alcohol and vaping. When the woman told them to stop an argument ensued and at some point, the victim was allegedly assaulted and robbed,” he says, adding the woman was offered medical attention by the responding officers.

The four youth were found and arrested at Commercial-Broadway SkyTrain station soon after.They were later released with conditions and into the custody of their guardians.No charges have been recommended or laid at this point.

 
YB 버스폭행사건 업데이트.
7월 31일 금요일 이후 일어난 일들이다.
1. 7월 31일 금요일 내가 겪은 끔찍한 사건은 사건 발생 직후 같은 날 밤 교통경찰에 의해 보고되어 현재 경찰이 수사 중이다.
2. 그들이 강도해간 네 명의 미성년자들이 711번지의 내 신용카드와 직불카드를 사용하다가 커머셜 브로드웨이 역에서 체포되었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 후, 그들은 8월 1일 토요일 아침, 다음과 같은 조건에 따라 석방되었다: 그들은 나에게 직접 연락하거나 연락하지 말고 나와 일정 거리 내에 있으면 즉시 떠나야 한다. 만약 그들이 그들 중 하나를 위반한다면, 그들은 동의 없이 감옥에 갈 것이다.
3. 노트북과 휴대폰은 아직 회수하지 못했지만 7월 31일 금요일 그랜빌 거리와 웨스트 펜더 거리 교차점에서 지갑이 발견됐다.
4. 나는 현재 상처에 대한 약을 먹고 있고 기분이 조금 좋아졌어. 나는 정신 건강을 위해 상담을 받고 그 사건에 대한 법률 자문을 받을 계획이다.
다시 한번 말하지만, 모든 어려운 의견과 조언에 감사드리며, 가장 중요한 것은, 여러분이 나에게 보여준 진정한 보살핌이다. 그것은 내가 그 사건에 연연하기보다는 다시 일어서서 움직이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왔다. 여러분 감사합니다.
 
GCN 전재민 기자
jjn308@hanmail.net
전재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