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권수현 "많은 사랑주셔서 감사" 진심 어린 소감 전해

가 -가 +

백태현
기사입력 2020-10-28 [21:12]

 

▲ '청춘기록' 권수현 "많은 사랑주셔서 감사" 진심 어린 소감 전해  © 백태현 기자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배우 권수현이 '청춘기록' 종영소감을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은 스스로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 기록을 담은 드라마로, 극 중 권수현은 사혜준(박보검 분)과 원해효(변우석 분)의 절친한 친구이자 인턴 사진 작가인 김진우로 분해 열연을 펼쳤다.

 

권수현은 친구, 이성, 사회초년생들이 겪는 고민을 김진우를 통해 진솔하게 그려냄으로써 극의 몰입도를 높여, 시청자들의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친구들과는 팩폭을 선사하며 찐친 모드를 선보였고, 여자친구인 원해나(조유정 분)와는 설레는 데이트부터 가슴 아픈 이별까지 한 번쯤 경험해봤을 상황들을 권수현은 잔잔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얻었다. 

 

특히 현실의 벽에 부딪쳐 자신의 마음을 정리하고 원해나에게 담담히 이별을 선언하는 장면에서는 헤어짐을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한 애틋함과 안타까움을 섬세한 감정 연기로 풀어내 슬픔을 배가 시켰다. 이렇듯 권수현은 대한민국의 20대 청춘을 대변하는 김진우 역을 누구보다 디테일하고 진정성있게 전달하며 대체불가한 권수현표 김진우를 탄생시켰다.  

 

이에 권수현은 "'청춘기록'이 마침내 끝이 났습니다. 개인적으로 팬이였던 감독님, 작가님, 선후배 배우분들과 함께 하면서 많이 배웠던 만큼, 저 스스로에게 큰 도움이 되는 작품이었습니다. 고생한 스태프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혜준, 해효, 정하와 함께 26살부터 30살이 될 때까지의 변화들을 진우가 되어 고민하면서 촬영했는데 다들 재밌게 보셨을지, 진우 캐릭터가 좋지 않게 보이진 않았을지 걱정도 되지만 그래도 예쁘게 봐주셨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또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개성 넘치지만 과장되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로 김진우를 완벽하게 소화한 권수현. 톡톡 튀는 밝은 에너지와 다정다감한 면모로 작품의 색깔을 한층 더 짙게 만들며,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권수현이기에 앞으로 보여줄 새로운 변신에 기대가 모인다.

 

 

<사진 제공 : 스토리제이컴퍼니>

bth8135@daum.net

백태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연예,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