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발생한 매미나방, 내년에도 대발생할 가능성 높아

국립산림과학원, 올해 피해가 컸던 지역의 알 기생율 13.9%에 불과
다가오는 겨울철 기온이 높으면 내년도 매미나방 대발생 확률도 높아져

가 -가 +

백태현
기사입력 2020-11-30 [09:05]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매미나방이 대발생했던 강원, 경기, 충북 지역의 매미나방 알덩어리를 조사한 결과, 기생벌에 의해 폐사한 알의 비율(기생율)13.9%로 다소 낮아 다가오는 겨울철 기온이 따뜻할 경우 내년에도 매미나방이 대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는 겨울철 알로 월동하는 매미나방의 월동 치사율을 조사하기 위해 강원, 경기, 충북의 6개 시?군에서 알덩어리를 채집하였고, 일부 알덩어리를 대상으로 기생을 당하여 껍질만 남은 알의 수와 전체 알의 수를 조사하였다.

 

▲ 매미나방 성충(사진=국립산림과학원)  ©



알덩어리 하나에 들어 있는 알의 수는 평균 406.1(221775)이었으며, 기생 당한 알의 수는 평균 52.9(15134)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만일 기생 당하지 않은 모든 알이 정상적으로 부화한다고 가정한다면, 알덩어리 하나에서 평균 350여 마리의 매미나방 유충이 부화할 수 있는 셈이다.

 

그러나 기생 당하지 않은 알의 월동 후 생존율은 겨울철 기온에 따라 유동적이다. 산악기상관측망을 운영 중인 기후변화생태연구과의 분석에 의하면, 매미나방 산란 종료 시점인 올해 8월부터 10월까지의 강원, 경기, 충북의 평균기온은 17.4201918.5대비 1.1낮았지만, 11월의 월평균기온은 반등하여 2019년 대비 1.6상승하였다.

 

현재의 온도 상승 추세가 계속되어 다가오는 겨울철 기온이 작년처럼 높게 유지된다면 매미나방의 월동 생존율이 높아질 수 있으며, 내년에도 올해처럼 대발생할 수 있으므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

 

산림청은 내년도 매미나방 대발생에 대비하여 전국 지자체와 지방산림청에 매미나방 알덩어리 방제 작업을 독려하고 있으며, 내년 초 지역별 매미나방 유충의 방제 시점을 파악하기 위해 유충 부화 시기 예찰을 추진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 이상현 과장은 아직 본격적인 겨울이 되지 않아 섣불리 예측하기는 어렵지만 현재까지의 기생율을 볼 때 내년 봄에도 많은 개체가 정상적으로 부화할 가능성이 높다라며, “겨울철 기온이 올해처럼 높다면 내년 봄철 유충 부화기에 선제적으로 방제 작업을 수행하여 유충 밀도를 줄일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하였다.

 

bth8135@daum.net

백태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