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차관 “스마트 공장 선도모델 2025년까지 1000개 구축”

“디지털 클러스터도 100개 조성…제조업의 디지털 대전환 반드시 이룰 것”

가 -가 +

백태현
기사입력 2020-11-30 [08:58]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7“5G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공장 선도모델을 2025년까지 1000개 구축하고 동종업종 또는 협력사간 공장을 네트워크로 연결한 디지털 클러스터도 100개 조성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열린 3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13차 물가관계차관회의 겸 제6차 한국판뉴딜 점검회의에서 스마트 제조혁신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논의하며 이같이 말했다.

 

▲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7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별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3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13차 물가관계 차관회의 겸 제6차 한국판뉴딜 점검 TF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김 차관은 정부는 생산성 향상, 원가절감 등 제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마트 공장을 보급해왔고 중소 제조업의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인공지능(AI)·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제조혁신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제조혁신 고도화란 인공지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산정보를 수집·분석하고 공정상 문제를 스스로 최적화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소개했다.

 

이어 제조 중소기업의 데이터 수집·분석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확산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클라우드 기반 인공지능 제조 플랫폼(KAMP)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개별기업이 독자적으로 갖추기 어려운 기술 인프라와 전문가 등을 한곳에 모아 중소기업도 대기업 수준의 스마트 공장화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5G와 인공지능을 결합한 스마트 공장 선도모델을 구축하고 동종업종 또는 협력사간 공장을 네트워크로 연결한 디지털 클러스터도 조성, 이를 통해 스마트 공장이 조기에 확산되고 기업간 제조데이터 공유과 협력이 용이해질 것이라면서 중소기업, 대학·연구기관, 전문가 등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제조업의 디지털 대전환을 반드시 이루어내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선 국제곡물 수급동향 및 대응방향도 논의됐다.

 

김 차관은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최근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등 국제곡물 수급불안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국제곡물 가격 상승세가 국내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까지는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55개 주요 농산물의 국제 가격을 지수화한 세계식량 가격지수는 591.0 794.0 895.8 997.8 10100.9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김 차관은 쌀은 국내 생산으로 자급이 가능하며 밀·대두·옥수수 등도 내년 상반기까지 필요한 물량을 충분히 확보했다다만 남미 등 주요 생산지의 기상 여건이 좋지 못하고 중국을 중심으로 곡물 수요가 확대되고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며, 정부는 국제곡물 위기대응 매뉴얼을 토대로 국제곡물 가격 상승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한 국제곡물 수급 상황반을 운영, 점검을 강화하고 민간 전문 업체의 해외 공급망 등을 활용해 곡물의 안정적 확보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bth8135@daum.net

백태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