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백현과 공효진이 선보인 버버리 트렌치 비스포크 화제

가 -가 +

백태현
기사입력 2021-01-21 [11:12]

 

▲ 엑소 백현과 공효진이 선보인 버버리 트렌치 비스포크 화제  © 백태현 기자

 

  © 백태현 기자

 

[사진버버리트렌치 비스포크(TRENCH BESPOKE) 이미지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영국을 대표하는 럭셔리 패션 브랜드 버버리는 지난 100여년 동안 업데이트되고 진화해온 영국의 아이코닉 아이템인 버버리 트렌치 코트를 새로운 맞춤형 제품 서비스로 선보인다.

 

1879년 토마스 버버리가 발명한 혁신적인 직물인 개버딘 소재는 영국 요크셔 지방의 캐슬포드에서 50년 이상 제작되어온 세련되고 실용적이며워터프루프 기능의 버버리의 중심적인 소재이다단순하지만 세련된 쉐이프의 디자인은수년에 걸쳐오며 아이코닉한 디자인의 버버리 트렌치코트가 되었다.

 

이를 기념하며 버버리의 대표 매장인 버버리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는 트렌치코트의 퍼스널라이즈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인다디지털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 서비스는 아이코닉 실루엣 중 한가지를 고르면 자수 모노그램에서 빈티지 체크안감에 이르기까지 모티브와 디테일이 돋보이는 제품을 커스터마이징하는 서비스를 제공해 눈길을 끈다.

 

문의 버버리 고객 센터 (080-700-8800)

 

 

비스포크 BESPOKE

비스포크 맞춤형 제품에 개버딘 원단 소재는 블랙미드 나이트  허니 색상  선택이 가능하다.

안감은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의 빈티지 체크아이콘 스트라이프모노그램  본드스트릿 매장 벽에 고객들이 그린 낙서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그래피티  선택하여 맞춤 제작할  있다버튼은 클래식 또는 2020 여름 런웨이에서 처음 소개된 에나멜라이트 골드 모노그램 모티프 버튼리카르도 티시의  런웨이부터 컬렉션에 추가된 Burberry  새겨진 리벳 단추인 프레스 스터드 또는 로고 프레스 스터드로 업데이트   있다트렌치는 다양한 글자패치워크  자수로 맞춤 제작이 가능하다.

 

 

개버딘 GABARDINE

개버딘은 가볍고 통기성이 좋은 혁신적인 직물로 개버딘 소재가 발명되기 전에의 전통적인 워터프루프 직물은 물을 제거하기 위해 왁스나 고무로 만들어졌고 무겁고 뻣뻣하며 착용이 불편했다 1 세계 대전 동안 군대를 보호하기 위해 기능적인 측면에서 탄생한 디자인의 개버딘 소재의 트렌치코트 벨트의 금속 D 고리장식은 장비를 부착하는  사용되었으며 원래 장교의 계급장을 보여주는데 사용되었다.

 

 

컬렉션 THE COLLECTION

워털루웨스트민스터켄싱턴핌리코캠든  5가지 실루엣으로 맞춤 제작할  있으며 각각의 스타일은 런던의 지명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 특징적이다.

워털루는 편안하고  실루엣의 트렌치코트 이고 웨스트민스터는 오버사이즈의 라이트한 트렌치로 유연한 드레이프 실루엣으로 재단되었으며  가지 길이로 선보인다쉽게 몸을 스치듯   있는 유선형 쉐이프의 켄싱턴은  가지 길이로 이용 가능하다여성을 위한 핌리코와 남성을 위한 캠든은 버버리 자동차 역사의 유선형 실루엣에서 영감을 받은 스트레이트 핏의  코트이다.

 

 

COVID-19

고객과 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방역수칙을 준수하여 진행되고 있다.

-매장에는 항상 제한된 수의 방문자와 매장 직원으로 인원을 제한 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프로토콜을 자세히 설명하는 매장  간판을 제공 한다.

-매장 방문을 원하지 않는 고객들을 위한 가상 클라이언트 어포인먼트 서비스를 선보인다.

-안전보건 조치를 준수하여 고객 주문 픽업이 매장에서 가능하다.

 

  © 백태현 기자

 

  © 백태현 기자


bth8135@daum.net


백태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광고,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