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유영재, 채서은X이재원과 흥미진진 삼각관계…‘신스틸러’ 입증

가 -가 +

백태현
기사입력 2021-01-25 [11:42]

 

▲ ‘철인왕후’ 유영재, 채서은X이재원과 흥미진진 삼각관계…‘신스틸러’ 입증  © 백태현 기자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철인왕후’ 유영재가 실연의 아픔과 진정한 우정을 그리는 신스틸러로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배우 유영재는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 극중 연모하는 여인 홍연 역의 채서은과 둘도 없는 절친 홍별감 역의 이재원과의 신스틸러 케미로 매회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장면들을 그리고 있다.

 

유영재는 채서은을 향한 순수하고도 애틋한 마음을 진정성 있는 연기로 그려냈다. ‘그대만의 꽃미남이 되고 싶다며 용기 내어 고백했지만 쪽지 배달 사고로 인해 엉뚱하게 기회를 놓쳐버린 유영재는 결국 지난 13회 방송에서 채서은을 향한 마음을 고백했지만 무참히 거절당했다유영재가 채서은에 미묘한 사랑의 감정을 느낄 때마다 채서은은 이재원을 향한 마음을 품고 있어 끈끈한 우정과 사랑이 얽히는 코믹한 삼각관계가 이어지고 있다.

 

유영재는 이재원과는 그야말로 절친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지난 14회에서는 실연의 아픔으로 이재원을 찾아간 유영재는 이재원의 그림을 문어로 착각하며 큰 웃음을 자아냈다두 사람은 등장하는 장면마다 티키타카’ 설전을 펼치며 서로를 향한 장난 어린 시기와 질투를 하다가도 힘든 순간에는 서로의 편이 되어 진실로 위로해 주는 희로애락의 모습들을 그려내 현실 속 막역한 친구 사이 같은 찐친모먼트를 선보이고 있다.

 

유영재는 극 초반의 철부지 도련님의 능청스러운 이미지에서 회를 거듭할수록 큰 성장을 보여주며 사랑과 우정을 오가는 현실적인 연기를 통해 철인왕후의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또한유영재는 첫 사극 연기 도전인 반면에 안정적인 톤과 다양한 감정을 아우르는 입체적인 연기로 진정한 연기돌로 거듭났다.

 

한편유영재가 출연 중인 tvN ‘철인왕후는 매주 토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 백태현 기자



(사진제공=tvN)

bth8135@daum.net

 

백태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연예,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