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미대입시 ‘품질보증제’ 시행, 불합격 시 전액 환불

가 -가 +

백태현
기사입력 2021-02-17 [14:36]

 

▲ 월간 미대입시 ‘품질보증제’ 시행, 불합격 시 전액 환불  © 백태현 기자


월간 미대입시가 국내 월간지 최초로 구독료를 100% 환불해주는 ‘품질보증제’를 운영한다.

품질보증제는 구독자에게 더 높은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제도로, 대학에 불합격한 구독자(2022학년도 입시 응시자)에게 구독료 전액을 반환한다.

월간 미대입시는 1989년 창간된 교육 콘텐츠 잡지로, 32년간 미술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필독서로 자리매김했다. 다변하는 상황 속에 핵심적인 입시 정보를 구독자들에게 전달했고, 이 같은 노력의 결과 많은 합격생이 추천하는 책이 됐다. 월간 미대입시는 한국잡지협회의 ‘우수 콘텐츠 잡지’에 여러 차례 선정됐으며, 2012년에는 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다.

월간 미대입시 남윤성 발행인은 “정기구독자를 대상으로 품질보증제를 운영하는 건 32년간 발행해온 월간 미대입시에 대한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구독자에게 월간 미대입시 구독=미대 합격이라는 불문율을 굳건히 지키며 신뢰를 줄 수 있는 책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불 대상은 2021년 1월 1일 이후 6개월 이상 월간 미대입시를 정기구독한 2022학년도 입시 응시자다. 월간 미대입시를 6개월 이상 구독했는데도 2022학년도 대학(전문대 포함) 입시에서 불합격한다면 환불을 신청할 수 있다.

품질보증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엠굿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건문화뉴스=백태현 기자

bth8135@daum.net

백태현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