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밴쿠버통신] 어머나 운동을 아십니까?

놀라서 어머나 하는 비명이 아니라 소아암환자들에게 머리를 기증하는 운동

가 -가 +

전재민
기사입력 2021-02-23 [11:02]

[강건문화뉴스=전재민 기자] 2년 동안 애지중지 길러온 머리카락을 선뜻 자릅니다.

[양소희/모발 기부자 : 소아암 같은 거 걸려서, 그런 애들이 자신감 같은 것도 없고 그럴 거 아니예요. 그런 애들한테 주려고 한 건데….] 소희가 다니는 학교에선 지난해 80명이 넘는 친구들이 소아암 친구들을 위해 이렇게 머리카락을 잘랐습니다.

[이의정/모발 기부자 : 어차피 자르는 김에 좋은 곳에 쓰자 하고서, 가서 그냥 잘라버렸어요.] 이 미용실은 4년째, 손님들의 머리카락을 모아 기부 단체에 보내고 있습니다.

[이섬숙/모발 기부자 : 지금 한 20년 정도 기른 머리고요. 계속 긴 머리를 했었는데 좋은 일을 위해서 자른 거니까 기쁜 마음으로 짧게 다니겠습니다.]

소아암 환자용 가발 하나 만드는데 머리카락 2만 가닥, 그러니까 최소 30명의 기부가 있어야 합니다.

꼭 긴 머리가 아니어도 기부는 할 수 있습니다. 25cm 이상 30가닥이면 기부조건이 되기 때문에 단발 머리라면 안쪽 머리 일부를 잘라서 기부하면 됩니다.

머리카락을 기증받아 가발로 가공해주는 이 단체에는 매달 400명의 기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수많은 사람의 머리카락이 따뜻한 사연과 함께 전달됩니다.

[어린이 암 환자 보호자 : (우리 딸이) 머리카락이 하나도 없는 상태인데 자기를 위해서, 아픈 자기를 위해서 가발을 주니까 너무 감사하대요.]

 

  강건문화TV

  jjn308@hanmail.net

전재민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강건문화뉴스. All rights reserved.